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4AG 입장권 판매,최고의 스포츠 스타와 한류스타를 만나고 싶으세요?(QR코드인식으로도 이동 할 수 있습니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를 관람하시는 관람객께서는 경기장내 주차공간이 협소하여 주차가 어려우니,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거나, 경기장 주변에 위치한 임시주차장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보도자료

 인천아시안게임 모범 자원봉사자들

작성자
이영수
등록일
2014-09-28
조회수
40

파일

  •  [보도자료] 인천아시안게임 모범 자원봉사자들[2편].hwp
  •  손민정(오른쪽) 손수지(왼쪽) 자매 사진.jpg
  •  돈태영씨 사진.jpg
  •  박현순씨 가족 사진.jpg

❍ 아시안게임이 진행되는 인천에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대회 기간 현장 곳곳에서 행사진행, 수송, 통역, 경기지원 등 궂은일을 도맡으며 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 서울과 인천에서 컴퓨터 회사를 운영하는 돈태영(46)씨는 선수촌 거주자서비스센터에서 러시아어 통역분야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돈씨는 각국 선수단이 최고의 경기력 및 편안한 숙소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훈련 도중 부상을 입은 우즈베키스탄 선수가 훈련장과 식당 이동에 어려움을 겪자 골프카트를 이용해 수송을 해주며 위로를 건넸다. 우즈베키스탄 체조 선수는 부상으로 경기 출전이 무산됐지만 돈씨의 따뜻한 정에 감동을 전했다고 한다.

※취재문의 : 이경희 담당관(070-4784-1049)

❍ 인천아시안게임 자원봉사자로 참여하기 위해 본인들의 용돈을 아껴서 참여한 자매도 있다. 인천 하얏트호텔 귀빈수송상황실에서 수송배차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손민정․손수지 자매. 대구에 거주하는 이들 자매는 근무지 인근 영종도에 숙소를 마련해 생활하며 대회의 성공 개최를 염원하고 있다. 수송 업무 외에도 틈틈이 통역요원들을 도와주며 수송데스크와 VIP의 중간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취재문의 : 임지원 담당관(070-4784-3170~2)

❍ 해외에서 가족이 총출동해 자원봉사를 하는 경우도 있다. 온 가족이 호주에 살고 있는 박현순씨(50·여)씨는 아들 이정욱씨(25), 딸 이정아씨(22)와 함께 대회를 위해 한 달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호주에서 한의사를 하는 박씨의 가족은 모두 전직 하키선수이자 현재 하키심판으로 활동하는 스포츠 집안이다. 선학하키경기장에서 박씨는 경기지원분야에서 아들과 딸은 경기장 내 장내 아나운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취재문의 : 유정욱 담당관(070-4735-5605)

이전글
인천AG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함께하는 아시아드주경기장 나들이’ 진행2014.09.27
다음글
인천AG 청소년 기자(유스리포터), 대회 취재활동 시작2014.09.28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인천투어
  • 전화번호부
  • 의무 & 반도핑
  • 의무 & 반도핑 정책
  • 날씨정보
  • 입장권예매
  • 요트경기 LiveTracking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