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4AG 입장권 판매,최고의 스포츠 스타와 한류스타를 만나고 싶으세요?(QR코드인식으로도 이동 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경남 진주에서 인천AG 성화 봉송

작성자
이영수
등록일
2014-08-28
조회수
168

파일

  •  [보도자료] 경남 진주에서 인천AG 성화 봉송.hwp
  •  광양1.jpg
  •  광양2.jpg

❍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성화가 전라남도를 거쳐 경상남도에 도착해 민족화합의 등불로 승화됐다. 28일 순천시청을 출발한 성화는 광양을 거쳐 경남 진주에서 평화의 빛을 밝힌 뒤 진주시청에 안치됐다.

❍ 오후 5시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안치식은 성화전달, 성화로 안치, 전영경 진주시 부시장의 환영사, 성화봉송단 박형수 부단장의 답사,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 전영경 부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45억 아시아인의 축제인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성화가 진주지역을 지나게 돼 영광”이라며 “아시아인의 화합은 물론 민족화합의 대회로 거듭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 성화봉송은 총 2.7km, 13개 구간에서 이뤄졌다. 일반시민, 마라톤 동호회 등 총 65명의 주자들은 진주종합경기장부터 진주시청 앞 광장까지 달렸다.

❍ 특히 1986년 서울아시아경기대회와 1988년 서울올림픽, 그리고 2002년 부산아시아경기대회에서도 성화봉송을 했던 허종철(74)씨가 봉송주자로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허종철씨는 “인천아시안게임 성화를 봉송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너무 기쁘고 개인적으로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진주지역 성화봉송에 앞서 광양지역 성화봉송도 무사히 마쳤다. 임영주 광양시 부시장을 비롯해 광양시민의 환영속에 광양시청에 도착한 성화는 광양시청부터 컨테이너부두사거리까지 1.8km를 8개 구간으로 나누어 봉송됐다. 일반시민, 기업체 임직원, 체육지도자 등 40명의 주자들은 국악협회의 신명나는 농악 가락에 맞춰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 성화는 진주에서 하룻밤을 지낸 뒤 29일 산청, 남원을 거쳐 전북 전주에 안치될 예정이다.

이전글
인천AG 블로그 기자단 워크숍 실시2014.08.28
다음글
올해 추석 선물은 인천아시안게임 입장권으로2014.08.29

바로가기 메뉴

  • 17th Asian Games INCHEON 2014
  • 미디어
  • 후원사
  • 인천투어
  • 경기일정
  • 의무 & 반도핑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