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4AG 입장권 예매


보도자료

 40대 남성, 인천아시안게임 성공 개최 위해 1000만원 기탁

작성자
이영수
등록일
2014-03-26
조회수
510

파일

  •  [보도자료] 40대 남성, 인천AG 성공개최 위해 기부금 1000만원 쾌척.hwp
  •  지정기탁금 전달식 사진1.JPG
  •  지정기탁금 전달식 사진2.JPG
❍ 한 40대 남성이 인천아시안게임 성공 개최를 위해 써달라며 1000만원을 선뜻 기부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 충남 서산에서 건축기자재 임대사업체를 경영하고 있는 윤상노씨(46)가 26일 오후 인천 송도 미추홀타워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를 찾아와 자발적으로 모은 기탁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 기업체나 공공기관, 단체가 아닌 개인의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에 대한 현금기부는 윤씨가 첫 사례다. 윤씨가 조직위에 전달한 금액은 아시아경기대회 운영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 충남 홍성 출신인 윤씨는 인천전문대 재학시절에 육상선수로 활동했다.
   그는 1989년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제70회 전국체육대회 육상 남자 대학부 20km 단축마라톤에 인천 대표로 참가한 경력이 있다.
❍ 윤씨는 “전국체전에서 완주하지 못해 늘 마음의 빚으로 남았었는데 이번  기회에 인천시민에게 빚진 마음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게 됐다”면서 “국가적인 행사인 인천아시안게임의 성공 개최에 미력하나마 보탬이 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 윤씨는 대학 시절 운동을 하며 틈틈이 공사판에서 막노동으로 생활비와 학비를 벌었다. 윤씨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인천에서 힘든 시절을 겪은 이후  정신적으로 단단해져 살아가는데 소중한 경험이 됐다”며 “인천은 제2의   고향같은 곳”이라고 덧붙였다.
❍ 평소 봉사가 몸에 배어 있는 윤씨는 어려운 이웃을 보면 지나치지 못해   동네에서 유명인사로 통한다.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최근 3년 간 매년 동사무소에 500만원씩 기부했고, 가정형편이 어려워 운동을 하지 못하는 선수를 후원하는 등 지역사회에서 남다른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 윤씨는 오는 9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되는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가장 관심가는 종목으로 마라톤을 꼽았다. 윤씨는 “마라톤 경기는 TV로 2시간 넘게 봐도 지루한 줄 모르겠다”며 “사업이 너무 바빠 아시안게임 때 직접 경기장을  찾기는 힘들 것 같다”고 웃었다.
❍ 김영수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장은 “조직위원회 설립 이후 대기업 또는 공공기관의 기부금 기탁은 수차례 있었으나 개인이 자발적으로 기탁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러한 일반시민의 관심과 지원이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성공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전글
인천AG 개폐회식자문위원 추가 신규 위촉2014.03.26
다음글
2014인천AG조직위 성화봉송 자문위원회 구성2014.03.27

바로가기 메뉴

  • 17th Asian Games INCHEON 2014
  • 미디어
  • 후원사
  • 인천투어
  • 경기일정
  • 의무 & 반도핑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