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대회공식신문

<아시안게임> "절도 혐의 일본 수영선수, 정서불안 상태였을 것"

작성자
최인영
등록일
2014-10-04
<아시안게임> "절도 혐의 일본 수영선수, 정서불안 상태였을 것"
일본 선수단부단장 언급…본국서 추가조사 예정

(인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일본올림픽위원회(JOC)는 인천 아시안게임 기간에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약식기소된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25)가 정서불안 상태에서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추가조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dpa와 AFP 등 외신에 따르면, 고조 다시마 일본 선수부단장은 4일 "이 사건을 더 심도 있게 들여다볼 계획"이라며 "도미타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2010년 광저우 대회 금메달리스트인 도미타는 지난달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 동료의 경기를 응원하러 갔다가 한 한국 사진기자의 카메라를 훔쳐 절도 혐의로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한국 경찰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인정, 일본 선수단에서 추방당한 도미타는 자비로 마련한 항공권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기자들에게 "내가 한 일은 아니다"라며 절도를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해 아오키 츠요시 일본 선수단장은 "언론을 통해 그가 절도를 부인했다는 기사를 읽었다"며 "그의 심리 상태가 정상적이었던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오키 단장은 "질문과 대답의 맥락이 명확지 않아서 그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일본수영연맹(JSF)은 도미타에 대한 징계를 이달 중 결정할 예정이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인천투어
  • 전화번호부
  • 의무 & 반도핑
  • 의무 & 반도핑 정책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