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4AG 입장권 판매,최고의 스포츠 스타와 한류스타를 만나고 싶으세요?(QR코드인식으로도 이동 할 수 있습니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를 관람하시는 관람객께서는 경기장내 주차공간이 협소하여 주차가 어려우니,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거나, 경기장 주변에 위치한 임시주차장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대회공식신문

-아시안게임-<요트> 14세 박성빈, 한국 최연소 금메달(종합)

작성자
김지헌
등록일
2014-09-30
'내가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내가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영종도=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30일 인천 왕산요트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요트 남자 옵티미스트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성빈(14.대천서중)이 경기를 마치고 계류장으로 올라와 돛에 태극기를 걸어놓고 활짝 웃고 있다.
전진하는 박성빈
전진하는 박성빈
(인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30일 오전 인천 왕산요트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요트 옵티미스트에 출전한 한국 박성빈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아시안게임-<요트> 14세 박성빈, 한국 최연소 금메달(종합)

(영종도=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성빈(14·대천서중)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의 최연소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박성빈은 30일 인천 왕산요트경기장에서 끝난 대회 요트 남자 옵티미스트급에서 정상에 섰다.
앞서 열린 10차례의 레이스에서 벌점 13점을 받아 2위 모하메드 디아웃딘 로자이니(말레이시아·벌점 24)에 11점 차로 앞서 있던 박성빈은 11차 레이스에서 로자이니가 4위에 그침에 따라 우승을 사실상 확정했다.
첫 레이스에서 2위를 기록한 박성빈은 2, 3차 레이스에서 1위를 차지하며, 선두로 치고 나섰고 8∼11차 레이스를 모두 1위로 마치며 굳히기에 성공했다.
2000년 10월10일 생인 박성빈은 2001년 1월19일에 태어난 요트 여자 옵티미스트급의 김다정(13·대천서중)에 이은 한국 선수단의 두 번째 최연소 선수다.
김다정이 메달권에서 멀어짐에 따라 박성빈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가장 어린 금메달 수상자로 남게 됐다.
한국 선수가 요트 남자 옵티미스트급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1998년 방콕 대회의 채봉진 이후 16년 만이다.

◇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요트 남자 옵티미스트
1. 박성빈(한국·벌점 16)
2. 모하메드 디아웃딘 로자이니(말레이시아·벌점 31)
3. 수톤 얌피니드(태국·벌점 36)
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인천투어
  • 전화번호부
  • 의무 & 반도핑
  • 의무 & 반도핑 정책
  • 날씨정보
  • 입장권예매
  • 요트경기 LiveTracking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