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4AG 입장권 판매,최고의 스포츠 스타와 한류스타를 만나고 싶으세요?(QR코드인식으로도 이동 할 수 있습니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를 관람하시는 관람객께서는 경기장내 주차공간이 협소하여 주차가 어려우니,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거나, 경기장 주변에 위치한 임시주차장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대회공식신문

-아시안게임-<사격> 김준홍, 속사권총 2관왕 '명중'(종합)

작성자
김수현
등록일
2014-09-24
환호하는 김준홍
환호하는 김준홍
(인천=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인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25m 속사 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준홍이 경기가 끝나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금메달이다!
금메달이다!
(인천=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인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25m 속사 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준홍(가운데)이 단체전에서 함께 금메달을 차지한 송종호(왼쪽), 장대규와 함께 환호하고 있다.
-아시안게임-<사격> 김준홍, 속사권총 2관왕 '명중'(종합)

(인천=연합뉴스) 송광호 김수현 기자 = 김준홍(24·KB국민은행)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속사권총에서 2관왕에 올랐다.
김준홍은 24일 인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사격 남자 25m 속사권총 결선에서 31점을 기록, 30점을 기록한 장젠(중국)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이 종목 단체전에서 장대규(KB국민은행), 송종호(상무)와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건 김준홍은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아울러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금메달 2개를 딴 김청용(흥덕고)에 이어 한국 사격 대표팀의 두 번째 2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누렸다.
한국 사격 대표팀은 이날 속사권총에 걸린 2개 금메달과 여자 50m 소총 복사 단체전 금메달까지 휩쓸며 '금빛 행진'을 펼쳤다.
본선 상위 6명이 오르는 결선에 한국 선수 3명, 중국 선수 3명이 올라 한·중 싸움이 된 가운데 김준홍은 대표팀 동료들이 나란히 5, 6위로 떨어지고도 끝까지 살아남는 저력을 발휘했다.
속사권총 결선에선 각 선수가 매 시리즈에 4초 안에 5발을 5개의 다른 표적에 쏘고서 9.7점 이상을 명중, 미만이면 실중으로 쳐 명중 개수로 점수를 낸다.
4시리즈가 끝나고서 점수가 낮은 한 명씩 탈락하는 서바이벌 방식으로 치러진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1시리즈에서 5발 가운데 4발을 명중했으나 2시리즈에서 3발을 명중하는 데 그치며 공동 5위로 처졌다.
그러나 3∼5번째 시리즈에서 명중 4개씩 기록해 2위까지 올라섰다.
이어 6시리즈에서는 5발을 모두 명중하며 1위까지 치고 나갔다.
마지막 시리즈 전까지 28점을 기록한 김준홍과 2위 장젠의 차이는 단 1점.
마지막 시리즈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집힐 수도 있었다.
장젠에 앞서 격발한 김준홍은 3발을 명중하며 주춤했다. 그러나 이어 쏜 장젠이 역시 3발을 명중하는 데 그치며 김준홍이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장대규는 18점으로 5위, 송종호는 14점으로 6위를 차지했다.

◇ 사격 남자 25m 속사권총 개인전 결선
1. 김준홍(31점)
2. 장젠(30점·중국)
3. 후하오저(25점·중국)
5. 장대규(18점)
6. 송종호(14점)
buff27@yna.co.kr, porqu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인천투어
  • 전화번호부
  • 의무 & 반도핑
  • 의무 & 반도핑 정책
  • 날씨정보
  • 입장권예매
  • 요트경기 LiveTracking
  • 맨위로